KT, 노키아와 6G 글로벌 연구 협력 강화
KT, 노키아와 6G 글로벌 연구 협력 강화
  • 김건우 기자
  • 승인 2024.05.08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와 클라우드 직결된 6G 네트워크 기반 AICT 인프라로 전환할 것”
노키아 무선전략기술 아리 키나슬라티 부사장(왼쪽)과 KT 네트워크연구소장 이종식 상무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노키아 무선전략기술 아리 키나슬라티 부사장(왼쪽)과 KT 네트워크연구소장 이종식 상무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이티비즈 김건우 기자] KT(대표 김영섭)가 8일 서울 KT연구개발센터에서 글로벌 이동통신 장비 제조사인 노키아와 6G 연구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양사는 2030년부터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6G 이동통신의 진화된 오픈랜 기술과 6G 후보 주파수를 이용한 초 광대역 무선 접속 기술 등을 개발하기 위해 힘을 모은다. 또한 6G를 통해 제공 가능한 미래 서비스 발굴 및 인프라 혁신을 목표로 긴밀히 6G 시대를 준비하는데 양사가 동의했다.

KT는 이번 협력이 6G 이동통신의 표준 제정 및 상용화에 글로벌 리더십을 확보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IMT-2030’으로도 불리는 6G는 현재 글로벌 기술 표준단체인 ‘국제전기통신연합(ITU)’와 ‘이동통신 표준화 국제 협력기구(3GPP)’에서 주파수, 비전 그리고 프레임워크(구조화) 작업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특히 3GPP에서는 최근 총회에서 6G 상용 네트워크와 단말 개발에 필요한 표준규격(Release 21)을 2029년 내 완료하기로 결정했다.

KT 네트워크연구소장 이종식 상무는 “KT는 이번 노키아와의 6G 파트너쉽을 통해 미래의 클라우드 및 AI와 직결된 이동통신 기술개발을 선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노키아 무선전략기술 아리 키나슬라티 부사장은 “세계 통신시장을 앞서 나가는 한국에서 KT와 함께 미래 기술에 대해 협력하게 됐으며, 6G의 핵심기술과 AI 접목 및 오픈랜 등의 차세대 통신 구조에 대한 공동 연구를 통해 KT와 노키아의 기술우위 확보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