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오토스토어 자동창고 솔루션 도입
CJ대한통운, 오토스토어 자동창고 솔루션 도입
  • 김문구 기자
  • 승인 2024.05.13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대한통운-오토스토어 MOU 체결.
CJ대한통운-오토스토어 MOU 체결.

[아이티비즈 김문구 기자] 창고 자동화 솔루션 기술 기업 오토스토어가 CJ대한통운과 손을 잡고 한국과 동아시아를 넘나드는 이커머스 운영 혁신에 나선다.

인천 GDC(Global Distribution Center)에 통합 설치된 오토스토어 시스템은 CJ대한통운의 풀필먼트 효율성과 정확성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킨 창고 자동화 솔루션이다.

CJ대한통운의 인천 GDC에서 사용 중인 오토스토어 시스템은 작업 능률을 향상시키는 큐브 형태의 모듈식 자동창고 기술이 특징이다. 140대의 물류 로봇이 연중무휴 24시간 작동하며 아시아태평양 4개국 고객들에게 더 빠르고 정확한 주문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2023년 한 해 동안 오토스토어 시스템의 설치 및 통합 작업이 이루어진 결과, 지난 2023년 11월에 공식적으로 오토스토어 시스템의 가동이 시작되었다.

오토스토어의 라우터(Router) 소프트웨어는 인천 GDC의 효율성을 지속적으로 보장하고 있다. 라우터 소프트웨어는 모든 로봇의 모든 경로를 매 순간 계산하고 추적하며, 이를 통해 로봇이 가장 빠른 경로로 움직이므로 이동 효율성이 개선된다. 라우터 소프트웨어는 각 워크스테이션에 전달되는 빈의 개수를 크게 증가시키고 각 로봇의 이동 거리를 대폭 감소시켜 잠재적인 유지보수 시간과 비용을 줄여주는 등 우수성을 입증받았다.

또한 CJ대한통운은 인천 GDC에서 5대의 캐러셀포트(CarouselPort)와 13대의 릴레이포트(RelayPort)를 운용함으로써 피킹 작업 속도를 한층 더 강화하고 있다. 오토스토어의 워크스테이션 중 가장 빠른 속도를 제공하는 릴레이포트는 시간당 최대 650개의 빈을 처리할 수 있다. 오토스토어가 제공하는 최첨단 창고 자동화 기술의 원활한 통합을 통해 CJ대한통운은 빠르고 효율적인 주문 풀필먼트에 대한 고객의 수요를 충족함으로써 물류 업계에서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속도와 효율성의 시대를 열어나가고 있다.

CJ대한통운의 윤철주 경영리더는 “차별화된 운영 역량과 오토스토어의 기술력이 만나 복잡한 물류 과정을 안정적으로 수행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양사의 협력 수준을 고도화해 변화하는 이커머스 트렌드에 발빠르게 대응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고 말했다.

오토스토어코리아의 김동연 사업개발 이사는 “CJ대한통운과의 협력은 오토스토어에게 있어 이루 말할 수 없이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양자 간의 파트너십을 통해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오토스토어의 성장이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되며, 상호 협력을 이어나갈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이번 협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