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전략최고위협의회' 연구개발 분과 발족…"AI R&D 미래 논의"
'AI전략최고위협의회' 연구개발 분과 발족…"AI R&D 미래 논의"
  • 박미숙 기자
  • 승인 2024.05.20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학·연 전문가들과 함께 민·관 인공지능 연구개발 방향 등

[아이티비즈 박미숙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이종호)는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 원장 홍진배) 등과 함께 20일 'AI전략최고위협의회' AI R&D 분과를 발족하고, 1차 회의를 개최했다.

이 분과는 지난 4월 4일 민・관 AI 최고위 거버넌스로 출범한 'AI전략최고위협의회'의 산하 분과 중 AI R&D 분야를 담당하는 분과로서, 향후 동 협의회와 연계・운영하여 AI R&D 분야 과제를 발굴, 관련 정책과제를 구체화하는 역할을 도모할 계획이다. 'AI전략최고위협의회'는 상호 연계되고 통합된 시각에서 국가 전체 AI 혁신의 방향을 이끌 거버넌스 차원에서 출범한 협의회이다.

이날 'AI전략최고위협의회' R&D 분과 1차 회의에는 과기정통부 이상민 인터넷진흥과장과 분과장인 연세대 조성배 교수를 비롯한 R&D 분과위원, ICT R&D 전문기관인 IITP 담당자 등 20여명의 산・학・연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회의에는 ▲'AI전략최고위협의회' R&D 분과의 운영방향 및 향후계획, ▲글로벌 기술패권 경쟁 상황 속 AI R&D 이슈, ▲'AI-반도체 이니셔티브' 내 주요 AI R&D 과제 추진방향 등이 발제된 데 이어, 참석한 위원들 간 민・관의 AI R&D 방향 등에 대한 심도있는 토론・논의의 자리를 가졌다.

이날 첫 회의를 개최한 'AI전략최고위협의회' R&D 분과는, 향후 격월 개최를 원칙으로 하되 필요에 따라 수시 운영하고, AI R&D를 중심으로 하되 범위 제한 없는 자유로운 의견 개진의 장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김경만 인공지능기반정책관은 “AI의 폭발적 잠재력과 이에 따른 사회・경제적 파급력은 더욱 예측하기 어려운 수준으로 빠르게 진화하고 우리 일상과 사회 전반에 보다 깊은 영향을 미치고 있다”면서, “AI R&D에 대한 전략적 접근, 심도 있는 논의, 속도감 있는 이행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상황으로, 산・학・연 전문가들의 중지를 모아 AI R&D가 우리나라 미래에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주는 핵심동력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