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올리브네트웍스, MBC 차세대 제작NPS 구축 사업 맡는다
CJ올리브네트웍스, MBC 차세대 제작NPS 구축 사업 맡는다
  • 김아라 기자
  • 승인 2024.05.21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미디어분야 SI 영향력 확대
MBC 상암 사옥 전경.
MBC 상암 사옥 전경.

[아이티비즈 김아라 기자] CJ올리브네트웍스(대표 유인상)가 MBC 차세대 제작NPS 구축 사업을 수주하며, 방송미디어분야 SI 사업에서의 경쟁력을 입증했다.

MBC는 UHD 콘텐츠의 증가로 효율적인 콘텐츠 제작 워크플로우 구현 등 제작 환경을 개선,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이번 차세대 제작NPS 구축 사업을 추진했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그간 KBS UHD NPS 구축 및 인프라 고도화, 국회방송 UHD 방송 시스템, 연합뉴스TV 차세대 뉴스 제작 시스템, 아리랑 국제방송 방송정보화 시스템 등 방송미디어분야 SI 사업들을 성공적으로 추진해왔다.

특히 최근 5년간 총 250건의 대∙내외 방송미디어 SI 및 인프라 구축 사업들을 수행하며 수준 높은 노하우 및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MBC 차세대 제작NPS 구축 프로젝트 역시 이전 사업들의 성공적인 구축 사례 기반의 신뢰와 인프라 선정 수준 등을 높게 평가 받은 결과이다.

2025년 6월까지 진행되는 MBC 차세대 제작NPS 구축 프로젝트는 ▲신기술이 적용된 시스템 적용 ▲스토리지, 서버, 단말 등 고성능 및 고효율의 인프라 구축 ▲네트워크 고도화 및 보안 기능 도입 ▲통합 관제실 구현 등을 추진하게 된다.

MBC는 이번 차세대 제작NPS 구축으로 안정적인 콘텐츠 제작 환경과 고성능 인프라를 통한 유연한 확장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정훈 MBC 차세대 제작NPS TF장은 “MBC 차세대 제작NPS 구축 사업 파트너로 CJ올리브네트웍스와 함께 하게 됐다”면서 “CJ올리브네트웍스의 강점인 방송미디어분야 SI 구축 노하우와 인프라 환경 구현 기술을 통해 MBC만의 맞춤형 차세대 제작NPS가 구현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주영 CJ올리브네트웍스 DX사업 2본부장은 “방송미디어 시장에서 미디어 소비 문화가 빠르게 변화함에 따라 탄탄한 스토리는 물론 고품질의 콘텐츠 제작이 점차 중요해지고 있다”면서 “국내 최다 방송시스템 구축 경험으로 새로운 방송 패러다임에 발 빠르게 대응해 온 CJ올리브네트웍스가 MBC의 성공적인 차세대 제작NPS 구축을 지원하겠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