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프레소, 후이즈XML API와 사이버 위협 탐지 분야 동맹
로그프레소, 후이즈XML API와 사이버 위협 탐지 분야 동맹
  • 김문구 기자
  • 승인 2024.06.07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TI 서비스에 위협 도메인 데이터 피드 적용
양봉열 로그프레소 대표(왼쪽)와 조나단 장 후이즈XML API 대표가 업무제휴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양봉열 로그프레소 대표(왼쪽)와 조나단 장 후이즈XML API 대표가 업무제휴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이티비즈 김문구 기자] 클라우드 SIEM 전문기업 로그프레소(대표 양봉열)가 사이버 인텔리전스 분야의 글로벌 기업 후이즈XML API(대표 조나단 장)와 사이버 위협 탐지 분야에서 협력을 약속하고 공동으로 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7일 밝혔다.

로그프레소는 CTI(Cyber Threat Intelligence) 서비스에 후이즈XML API가 제공하는 위협 도메인 데이터 피드를 적용할 예정이다. 양사는 피싱 도메인에 대한 탐지와 브랜드 보호 서비스 분야에서 협업을 진행하며 양사 간의 기술과 정보를 교류해 동반 성장을 추진한다.

후이즈XML API는 2010년 설립된 사이버 인텔리전스 데이터를 제공하는 기업으로 미국 캘리포니아에 본사를 두고 있다. 관리형 보안 서비스 제공업체(MSSP), 보안운영센터(SOC), 포춘 1000대 기업, 정부 기관 등에 도메인, IP, DNS 인텔리전스와 관련 모니터링 도구를 공급하고 있다. 

이번 협력으로 로그프레소 고객은 로그프레소 스토어에서 후이즈XML API의 앱을 다운로드 받아 설치할 수 있게 됐다. 도메인 이력정보, DNS 이력정보 등 다양한 피드를 즉각 활용해 최신 사이버 위협을 탐지할 수 있다. 한국에서 후이즈XML API 피드를 구매한 고객은 로그프레소에서 전문적인 기술 지원을 받게 된다. 

조나단 장 후이즈XML API 대표는 "로그프레소는 혁신적인 보안 운영 플랫폼 벤더로 글로벌 시장에서도 인정받고 있다"며 "이번 협력은 두 기업의 역량을 모아 진화하는 사이버 공격으로부터 조직의 정보자산을 효과적으로 보호할 수 있는 데이터 제공의 기회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양봉열 로그프레소 대표는  “후이즈XML API는 도메인과 DNS, IP 등 인터넷 인프라에 특화된 인텔리전스를 제공하는 최고의 기업”이라며 “양사의 협업으로 고도화되는 사이버 위협을 신속하게 탐지하고 대응할 수 있는 다양한 해결 방안을 제시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