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우리은행 MVNO 시장 진출 파트너로 선정
LG유플러스, 우리은행 MVNO 시장 진출 파트너로 선정
  • 박미숙 기자
  • 승인 2024.06.11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 황현식 대표(오른쪽)와 우리은행 조병규 은행장이 업무협약식에서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LG유플러스 황현식 대표(오른쪽)와 우리은행 조병규 은행장이 업무협약식에서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아이티비즈 박미숙 기자]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가 10일 우리은행(은행장 조병규)과 ‘MVNO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최근 우리은행은 MVNO(알뜰폰) 시장 진입을 위해 통신 사업 파트너로 LG유플러스를 선정한 바 있다. 이후 양사는 연내 사업 오픈을 목표로 공동 태스크포스(TF)를 구축하고 세부적인 업무 협의를 진행 중이다.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신규고객 확보를 위한 차별화된 금융통신 상품 및 서비스 개발, ▲MVNO 시스템 적기 구축 및 안정적 운영을 위한 협력, ▲지속 가능한 협업 모델 창출 등 우리은행의 성공적인 MVNO 시장 진입을 위해 전사적으로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금융위원회 부수업무 공고 이후 금융권 첫 주자로 MVNO 시장에 진출하는 우리은행과 통신 분야의 풍부한 경험과 사업 역량을 보유하고 있는 LG유플러스의 사업 시너지가 기대된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통신을 통해 우리은행이 금융 주거래 고객을 확대하고 차별화된 고객 편의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며 “우리은행이 지향하는 디지털 타켓층 공략을 위한 디지털 동반자로서의 역할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은행 디지털 전략그룹 관계자는 “LG유플러스와 긴밀히 협력해 우리은행의 금융 고객에게 금융과 결합된 보다 나은 통신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