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디지털서비스개방 개통식서 '출입증' 연계 책이음 서비스 선보여
네이버, 디지털서비스개방 개통식서 '출입증' 연계 책이음 서비스 선보여
  • 김건우 기자
  • 승인 2024.06.17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김포국제공항에서 열린 2024년 디지털서비스 개방 개통식에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가운데) , 고진 디지털플랫폼 정부위원회 위원장(오른쪽) , 유봉석 네이버 정책/RM 대표(왼쪽) 등 관계자들이 테이프커팅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17일 김포국제공항에서 열린 2024년 디지털서비스 개방 개통식에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가운데) , 고진 디지털플랫폼 정부위원회 위원장(오른쪽) , 유봉석 네이버 정책/RM 대표(왼쪽) 등 관계자들이 테이프커팅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아이티비즈 김건우 기자] 네이버가 17일 행정안전부 디지털서비스개방 개통식에 참석해 '네이버 출입증'을 이용한 책이음 서비스를 선보였다.

디지털서비스개방의 일환으로 추진하는 '네이버 책이음’ 서비스는 네이버앱에서 네이버 출입증 바코드를 통해 실물 카드 없이 일부 책이음 참여 도서관에서 도서 대출, 반납 등을 간편하게 진행할 수 있는 서비스다.

네이버는 17일부터 서울, 경기, 인천 지역 일부 도서관을 대상으로 시범운영을 시작했으며, 올 10월 제휴 도서관을 전국 약 2,400개로 확대하고 대출 현황 조회 등 기능을 추가하여 ‘네이버 책이음’ 서비스를 정식 출시할 예정이다.

네이버 유봉석 정책/RM 대표는 “네이버 출입증을 연계한 책이음 서비스가 국민들의 공공도서관 이용에 보다 편리한 경험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네이버앱의 편리한 접근성과 보안성을 바탕으로 국민 편의를 제고하는데 적극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